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충북 문화유산 디지털 아카이브

우리의 기억이 100년 뒤 문화유산이 됩니다.

Digital Archives of Chungbuk Cultural Heritage

문화유산 검색
단양 신라 적성비
국가지정 > 국보 단양 신라 적성비
문화유산 검색
한자명 丹陽 新羅 赤城碑
영문명 Jeokseongbi Monument of Silla, Danyang
지정일 1979-05-22
관할시군 단양군
이칭/별칭 국보 198

문화재 설명정보

단양 신라 적성비는 단양군 단성면 적성(赤城) 내에 위치하고 있는 척경비이다.
1978년 1월 6일 단국대학교 학술조사단에 의해 발굴 되었으며, 표면이 위를 향하고 뿌리가 북쪽을 향해 30㎝ 정도가 땅 속에 묻힌 채로 발견되었다.
적성비는 높이 93㎝, 폭 107㎝, 두께 25㎝의 크기로, 위가 넓고 두꺼우며 아래로 내려올수록 좁고 얇아지는 모양이다. 자연석을 치석(治石)하여 사용하였으며, 윗부분은 잘려나갔으나 양 측면이 거의 원형으로 남아있다. 비문은 화강암 자연석의 곱고 판판한 면에 새겼는데, 얕게 음각했으나 오랫동안 땅속에 묻혀 있어 비면이 깨끗하고 자획(字劃)이 생생하다. 전체 글자 수는 430자 정도로 추정되나 현재 남아있는 글자는 288자이며, 이 중 판독이 가능한 글자는 284자이다. 문장은 순수 한문식이 아닌 신라식 이두문(吏讀文)과 한문이 섞여 있다. 서체는 중국 남북조시대의 해서체(楷書體)이나 예서풍(隸書風)이 남아 있다. 글씨는 각 행마다 가로줄과 세로줄을 맞추어 새겼다.
적성비의 건립연대를 기록한 것으로 추정되는 비의 1행 상단부는 파괴되어 정확한 비의 건립연도를 파악할 수 없다. 그러나 비문 첫머리에 언급된 10인의 고위 관등(官等)과 『삼국사기(三國史記)』의 내용을 견주어 살펴볼 때, 비의 건립은 545∼550년(진흥왕 6∼11) 또는 적성 지방이 신라의 영토로 편입된 시기인 551년 직후 건립되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비문에는 신라가 소백산맥을 넘어 적성을 고구려로부터 탈취한 이후 이사부지(伊史夫智, 이사부)를 비롯한 대중(大衆)과 군주(軍主), 당주(幢主) 등이 회의를 열어 공을 세운 현지인들에게 포상하기로 결정하고, 왕명(王命)의 형식으로 현지인이었던 야이차(也尔次) 등에게 전사법(佃舍法)에 의거하여 포상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이를 통해 노역체제와 재산 분배에 관한 국법이 진흥왕 초반에 마련된 것과 적성 지방에 국한된 관습을 법으로 일반화하고 있는 사실 등 신라의 율령제도 발달에 대한 새로운 사실을 알게 되었다.
적성비의 발견은 기존의 문헌자료에서 볼 수 없었던 내용이 다수 발견되어 신라사를 연구하는 데 큰 영향을 끼쳤다. 특히 대중등(大衆等)·군주(軍主)·당주(幢主)·사인(使人) 등의 명칭을 통해 중앙과 지방의 통치조직 및 촌락의 양상을 보다 깊이 파악할 수 있게 되었고, 국법(國法)·적성전사법(赤城佃舍法)·소자(小子)·소녀(小女)·여자(女子)와 같은 용어를 통해 율령(律令)과 조세제도 등 신라 사회사에 대한 심도 있는 연구가 이루어질 수 있었다.
단양 지역은 신라의 북방 공략에 있어 전략적 요충지였다. 이 지역에 비를 건립한 것은 새 영토에 대한 확고함을 다지고 복속된 고구려인들을 회유흡수하려는 의지를 표현한 것으로 풀이된다. 단양 적성비의 발견은 신라사를 연구할 수 있는 자료를 확보했다는 점에서 학술적인 의미가 크며, 4기의 순수비(巡狩碑; 창녕비, 북한산비, 황초령비, 마운령비)와 함께 척경비(拓境碑)로서 매우 중요한 가치를 지니고 있다.
Located in Jeokseong Fortress of Danseong-myeon, Danyang-gun, this stone monument of Silla was excavated by a team from Dankook University on January 6, 1978. At the time of its discovery the stele lay buried about thirty centimeters in the ground, with its main face turned upwards and its base facing northwards.
The area around present-day Danyang was a crucial strategic point for Silla’s northward advance. As such, the existence of the stele in this area can be interpreted as a symbol of Silla’s determination to defend its newly-won territory by assimilating the people of Goguryeo after bringing the dynasty under its control.
The excavation of the Jeokseongbi Monument resulted in the discovery of facts that are not recorded in any existing historical documents, thus enriching contemporary studies of Silla history. It is now regarded as one of the five border markers - the other four being Changnyeongbi, Bukhansanbi, Hwangchoryeongbi and Maullyeongbi - set up by King Jinheung (r. 540~576) to demarcate the newly expanded territory of his kingdom.

문화재 상세정보

국보 198
기록유산 > 서각류 > 금석각류 > 비
사회생활 > 기념 > 비
삼국시대
단양군
1979-05-22
-
건조물>석조건축물류/비석
-
석재
금석문(해서체), 판독가능284자, 신라식 이두·한문
-
상폭107cm, 하폭53cm, 높이93cm
1기
0.9
대표 소재지 공개
충청북도 단양군 단성면 하방리 산3-1
대표 보관장소 공개
충청북도 단양군 단성면 하방리 산3-1

소유 관리 점유 정보

참고 문헌

불교중앙박물관, 2019, 『금석문 탁본 조사 보고서 강원도Ⅱ 충청북도』, 도반미디어. [아카이브 > 학술자료 수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