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충북 문화유산 디지털 아카이브

우리의 기억이 100년 뒤 문화유산이 됩니다.

Digital Archives of Chungbuk Cultural Heritage

문화유산 검색
동학혁명 유적지
시군지정 > 옥천군 향토유적 동학혁명 유적지
문화유산 검색
한자명 東學革命 遺蹟址
영문명 Historic sites of the Donghak Revolution
지정일 2010-01-20
관할시군 옥천군
이칭/별칭 옥천 향토 2

문화재 설명정보

한곡리는 동학농민혁명의 제2차 기포 당시인 9월 18일 동학 교주 최시형(崔時亨)이 각 포의 접주들을 불러 모으고 “교도들을 동원하여 전봉준과 협력하여, 선사(先師)의 숙원(宿寃)을 쾌신(快伸)하고 종국(宗國)의 급난(急難)에 동부(同赴)할” 것을 지시하며 기포령을 내린 곳이다. 마을 바로 위에 있는 7~8m 가량의 문바위에는 이 지역 동학농민혁명에 앞장섰던 박희근(朴晦根)·김정섭(金定燮)·박맹호(朴孟浩)·김영규(金永圭)·김재섭(金在燮)·박창근(朴昌根)·신필우(申弼雨) 등 목숨을 건 투쟁을 결의한 7명의 이름을 음각되어 있다. 당시 한곡리 문바위은 수천 명의 농민군이 모인다 해서 '새 서울'이라고도 불리기도 했다.
한곡리에는 문바위 외에도 동학 제2세 교주 최시형이 머물면서 동학교단을 지휘한 집이 남아 있는데, 당시 청산 동학접주로 활동하던 김낙현(金樂賢, 1858~1898)의 집이었다. 본명이 낙현이고, 최시형에게 39살에 “성원”이라는 호를 받았다. 이곳에서 최시형은 대접주들을 소집해 항일전쟁을 위한 동원령을 내렸다. 또한 아들 최봉주의 묘(추정), 동학교도들이 훈련했던 훈련장 터 등의 동학농민혁명 관련 유적이 남아있다.

문화재 상세정보

옥천 향토 2
유적건조물 > 인물사건 > 역사사건 > 역사사건
-
조선시대
옥천군
2010-01-20
-
정치ㆍ국방에 관한 유적>전적지
-
-
-
-
-
일원
-
대표 소재지 공개
충청북도 옥천군 청산면 한곡리 321
대표 보관장소 공개
충청북도 옥천군 청산면 한곡리 321

소유 관리 점유 정보

참고 문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