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충북 문화유산 디지털 아카이브

우리의 기억이 100년 뒤 문화유산이 됩니다.

Digital Archives of Chungbuk Cultural Heritage

문화유산 검색
초조본 대방광불화엄경 주본 권29
국가지정 > 국보 초조본 대방광불화엄경 주본 권29
문화유산 검색
한자명 初雕本 大方廣佛華嚴經 周本 卷二十九
영문명 Avatamsaka Sutra (The Flower Garland Sutra), Zhou Version, the First Tripitaka Koreana Edition, Volume 29
지정일 1990-09-22
관할시군 단양군
이칭/별칭 국보 257, 초조본대방광불화엄경주본 <권제29>, 初雕本大方廣佛華嚴經周本<卷第二十九>

문화재 설명정보

『대방광불화엄경』은 줄여서 『화엄경(華嚴經)』이라고 부르기도 하며, 부처와 중생이 둘이 아니라 하나라는 것을 기본 사상으로 하고 있다. 천태종의 근본경전인 『법화경(法華經)』과 함께 한국 불교사상 확립에 가장 크게 영향을 끼친 불교경전 가운데 하나이다.
구인사 소장 『초조본 대방광불화엄경』은 고려 현종(재위 1009∼1031) 때 부처님의 힘으로 거란의 침입을 극복하고자 만든 초조대장경 가운데 하나로, 당(唐)의 승려 실차난타(實叉難陀, 652~710)가 번역한 『화엄경』주본 80권 중 권 제29이다. 1011년(현종 2)에 거란의 침입때 판각을 시작하여 10여 년 동안 판수제 등 개보판 대장경의 일부를 수정하였다. 1권 1축으로, 닥종이에 찍은 목판본으로 종이를 길게 이어 붙여 두루마리처럼 말아서 보관할 수 있도록 되어 있다.
초조대장경은 이후에 만들어진 해인사대장경과 비교해 볼 때 몇 가지 차이점이 있다. 먼저, 해인사대장경에 비해 새김이 정교하고 먹색이 진하다. 두 번째로, 행의 자수(字數)가 14자로 해인사본의 17자와 분명하게 구분되는 특징도 보인다. 세 번째로, 간행연도를 적은 기록은 없으며, 군데군데 피휘(避諱)와 약자(略字)가 나타난다. 마지막으로, 초조대장경은 책의 장수를 표시하는데 있어서 대체로 ‘장(丈)’자나 ‘폭(幅)’자를 쓰는 데 비해 해인사대장경은 ‘장(張)’자로 통일되어 있다.
This Avatamsaka Sutra (The Flower Garland Sutra) preserved in Guinsa Temple is part of the original Tripitaka Koreana which was created during the reign of King Hyeonjong (r. 1011~1031) of Goryeo to implore the Buddha to help thwart the invading Khitans. This is the twenty-ninth of the eighty total volumes making up the Zhou version of the Avatamsaka Sutra, translated into Chinese by the Tang monk Shichanantuo (652~710).
As a surviving volume of the first Tripitaka Koreana, printed in the early 11th century, this sutra is of inestimable value.

문화재 상세정보

국보 257, 초조본대방광불화엄경주본 <권제29>, 初雕本大方廣佛華嚴經周本<卷第二十九>
기록유산 > 전적류 > 목판본 > 대장도감본
종교신앙 > 불교 > 교화 > 경전
고려시대
단양군
1990-09-22
-
전적ㆍ서적ㆍ문서>전적류/판본류
-
지류
권자본(卷子本)
목판본
28.5×891.0cm
1권1축
-
대표 소재지 공개
충청북도 단양군 영춘면 백자길9
대표 보관장소 공개
충청북도 단양군 영춘면 백자길 9(불교천태중앙박물관)/(백자리)

소유 관리 점유 정보

참고 문헌